크라운구스 CROWN GOOSE - 구스이불 | 구스다운이불

INTERVIEW OF THE MONTH

인터뷰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고객들을 엄선하여
크라운구스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코너 입니다.

Noah Nam

노앙 남노아 디자이너

EDITOR  

일상에 기분 좋은 위트를 더해주는 디자인으로 많은 셀럽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노앙(NOHANT)’.
현재는 수많은 마니아 층을 거느리고 있는 감각적인 브랜드 노앙의 대표 디자이너 남노아를 만나봤다.
배우 유아인과의 파격적인 컬레버레이션으로 뉴키즈노앙 러브시티[LOVE CITY]를 탄생시킨 그가 앞으로 만들어 갈 노앙의 모습이 궁금하다.

 

노앙 브랜드는 사회적 의미를 담아 위트 있게 표현한 디자인으로 매우 유명하죠. 이런 브랜드가 탄생하게 된 배경이 궁금합니다.


2012년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맞추어 "브런치룩"이라는 브랜드 컨셉을 가지고 누구나 편안하고 스타일리쉬하게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들고자 노앙을 런칭하였습니다.
그 당시 저는 일요일 점심쯤 친구들과 브런치를 먹으러 나갈 때 입을 수 있는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쉬한 옷을 찾고 있었거든요.
'브런치를 먹는 시간'과 '나의 복장의 편안함’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만들고 싶었습니다.

노앙은 차분하고 편안하면서도, 새로운 시도를 계속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노앙의 뉴키즈노앙을 통해 매 시즌 여러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통하여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작업하고 있습니다. ‘NEW&CREATIVE’ 디자인, 다양한
시각과 아이디어로 ‘FUN’ 한 패션을 창조하고 있죠. 더불어 뉴키즈노앙은
"from newkidz to new kids" 캠페인을 통해 소외된 어린이에게 수익금의 일부를
기부하며, 젊고 의식 있는 패션문화를 만들겠다는 노앙의 모토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뉴키즈노앙의 다양한 제품들 중 ‘유아인 티셔츠’로 불리며 출시 직후부터
큰 인기를 끌었던 ‘러브시티(LOVE CITY)’의 기획 취지가 궁금합니다.


'LOVE CITY'는 오랜 친구이자 늘 영감을 주는 배우 유아인과 의식 있는 패션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하다 탄생된 컬렉션입니다. 사교육이 치열한 대한민국의 현재
속에서 어려운 환경의 학생들이 놓인 부당함에 대해 통탄과 안타까움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기부와 연계한 러브시티 컬렉션으로 새로운 패션문화를 만고자 했습니다.

 

최근 노앙 시리즈 중에서도 ‘LONELY & LOVELY’ 라인은 해외 셀럽들에게 러브콜을 받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Lonely/Lovely' 맨투맨은 정말 갑자기 영감을 받아서 디자인하게 된 경우에요. 주변에 외롭다고 입버릇처럼 얘기하는 친구들에게 ‘스펠링 하나만 바꾸면
lovely가 될 수 있어’라고 말하는 순간 만들어진 결과물이거든요.(웃음) 많은 분들이 타이포가 전달하는 위트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의미에 많은 매력을 느끼는 것 아닐까요?

 

얼마 전 진행된 2017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유니섹스’라는 키워드를 편견과 구분이 없는 패션 그리고 라이프스타일로 풀어내신 것을 봤습니다.
'NOHANT' 컬렉션을 통해, 가장 보여주고 싶었던 가치는 어떤 것이었나요?


유니섹스 코드는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점차 유연하고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그 다채로움 속에서 노앙이 추구하는 유니섹스는 ‘공유’입니다.
우리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옷이 존재한다는 것. 너와 나사이에 그 어떤 선도 긋지 않고 함께할 수 있는 옷을 선보인다는 것. 이러한 인간적인 공유로 생성된 활기와
온기를 온전히 컬렉션을 통하여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다양한 가치를 새로운 방식으로 해석하는데 있어, 휴식을 취하는 공간도 중요할 것 같습니다. 주로 어떤 휴식 공간에서 예술적 영감을 받으시나요?


다양한 영감을 얻기 위해 여러 장소(호텔 등)를 이용하는 편이에요. 컬렉션이 끝나면, 휴가를 떠나곤 합니다. 저에게는 여행을 가서 묵는 장소가 중요하기 때문에,
어디서 머물지 호텔이나 숙소에 대한 엄청난 서치를 하죠.(웃음)

 

남노아 디자이너만의 휴식방법이 궁금합니다. 휴식을 취하실 땐,
어떤 활동을 통해 편안함을 느끼시나요?


혼자 있는 시간이 정말 중요해요. 평소에는 기획해야 할 일 이라던지 업무상 처리해야
할 것들로 뇌를 많이 사용하니까요. 혼자 휴식을 취할 때는 TV나 음악을 틀지 않고,
생활 소음 정도의 환경에서 멍하니 침대에 앉아 있습니다.
그 시간이 제겐 가장 편안한 시간입니다.

최상의 숙면을 취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편안한 공간, 침구, 그리고 편안한 마음가짐으로 숙면을 취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거리를
침대까지 가져오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잠들 때에는 편안한 마음가짐을 가지려
노력합니다. 내일 해야 할 일이라든지 다가올 컬렉션 준비 등 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면,
동이 트는 것을 마주하기 십상이더라고요.

현재 국내외 많은 셀럽들이 직접 찾아 입을 정도로 각광받고 있는데, 디자이너님이 앞으로 만들어내고 싶은 ‘노앙’ 의 모습이 궁금합니다.


궁극적으로 노앙은 ‘편안함’이었으면 합니다. 그것은 지금껏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하지만 편안함을 느끼는 몸과 시선은 언제든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앞으로 편안함에 대한 폭넓고 다양한 시선을 만드는 것이 숙제이고 또 그것을 제시해 나가고 싶습니다.

사람들에게 어떤 디자이너로 기억되고 싶으신가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옷을 하는 디자이너는 아니지만, 무료한 일상생활에 위트를 더하는, 시대가 지나도 편안할 수 있는 디자이너로 기억되면 좋겠습니다.